한화 케미칼 공식블로그

▲출처: 6sqft.com

 

날이 조금씩 따뜻해지기 시작했지만, 사시사철 불청객처럼 찾아오는 미세먼지 때문에 창문도 제대로 열지 못하고 마스크가 없이는 외출조차 힘든 요즘입니다. 또, 미세먼지 속에는 중금속이나 유해화학물질 등이 들어 있어 호흡기는 물론, 혈관에 침투해 뇌졸중과 치매, 우울증까지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까지 있어 사람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이에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과 연구들이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도 미세먼지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들이 연구 개발되고 있는데요. 도시공기를 정화시키는 벤치와 타워부터 초미세먼지를 걸러내는 필터까지, 아이디어 넘치는 세계의 공기정화 기술들을 소개 합니다.

 


독일 #공기정화벤치

▲출처: Cities Today

 

독일의 환경기술기업 ‘그린시티 솔루션(Greencity Solutions)’은 2017년 9월 공기를 정화시키는 벤치를 소개해 주목을 끌었는데요. ‘시티 트리(City Tree)’라는 이 공기정화 벤치 뒤에는 초록색 패널의 이끼가 설치된 벽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 이끼는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오존가스를 정화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벤치 2개당 하루 약 250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연간 240톤의 이산화탄소를 없앤다고 합니다.

 

▲출처: LivinSpaces

 

벤치 양쪽에 설치된 대쉬보드는 실시간으로 토양 습도, 온도, 수질 측정은 물론, 오염센서가 장착돼 있어 주변 공기질을 체크하고 얼마나 공기를 정화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보여줍니다. 또,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자동으로 물이 분사되며 24시간 멈추지 않고 작동합니다. 이 공기정화벤치 1개가 나무 275그루의 몫을 한다고 하니 매우 놀랍습니다. 벤치는 베를린, 파리, 암스테르담, 오슬로 등 유럽 20여개국 이상 설치돼 있으며,  지난 해 우리나라 마포구에서도 시티트리와 비슷한 공기정화벤치 ‘애프터 레인’을 설치한 바 있습니다.

 


네덜란드 #공기정화탑

▲출처: ENS Clean Air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단 로세하르데 스튜디오 건물 뒤편에는 7m 높이의 거대한 타워가 세워져 있는데요. 바로 미세먼지를 45% 줄여준다는 ‘스모그 프리 타워(Smog Free Tower)’입니다. 이 타워는 야외에 설치된 거대한 공기청정기라고 할 수 있는데요. 정전기를 활용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를 빨아들인 후 미세먼지를 걸러낸 후 깨끗한 공기를 아래로 배출합니다. 시간당 3만㎥의 공기를 걸러낼 수 있다고 합니다.

 

▲출처: ENS Clean Air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기술대학 연구팀이 이 타워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분석한 결과 타워에서 10m 떨어진 곳까지 미세먼지(PM10)는 45%,  초미세먼지(PM2.5)는 25%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많이 불 경우에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떨어진다고 하네요.

 


유럽(EU) #벌집필터

▲출처: horizon-magazine.eu

 

유럽과 중국 기술연구소 연구팀이 공동 개발한 ‘벌집 모양의 세라믹 필터를 활용한 공기정화시스템’은 자동차 배기가스를 걸러내는 필터를 응용한 기술인데요. 미세먼지가 벌집처럼 작은 구멍이 촘촘하게 뚫려있는 원통모양의 필터 안으로 들어가면 필터 벽에 달라붙어 깨끗한 공기만 필터 밖으로 나오는 원리입니다. 이 제품을 작동시킨 후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로 측정한 결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0㎍/㎥’까지 떨어졌습니다.

 

▲출처: ec.europa.eu/

 

이 제품을 실제 파리와 중국 상하이에 설치한 후 ‘매우 나쁨(76㎍/㎥~) ’ 수준이었던 초미세먼지 농도가 WHO(세계보건기구) 권고치인 10㎍/㎥ 이하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필터를 이용해 10m 높이의 공기정화설비를 설치할 경우, 매일 360만㎥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오는 2024년 파리 올림픽에 맞춰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KIERSOL)

▲KIERSOL 흡수제와 공정시설(출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국내에서도 미세먼지 발생량의 14% 이상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지난 12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술은 굴뚝에 나오는 가스를 흡수탑으로 보내 액체와 만나 미세먼지를 잡게 하는 방식으로,  미세먼지 배출을 막고 동시에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다는 일석이조의 장점이 있습니다. 화력발전소에만 적용돼도 국내 미세먼지 발생량의 14.8%를 줄일 수 있다고 해요.

 

전 세계적으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화그룹은 ‘미세먼지 방지숲’을 몽골과 중국, 국내에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7년째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1만㎡의 숲은 연간 미세먼지 46kg를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 168kg을 흡착 및 흡수한다고 합니다. 국내외 미세저감 노력이 빛을 발해 하루빨리 미세먼지 없이 깨끗한 공기를 마음껏 마시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케미칼(주)에 있습니다.


Posted by 한화케미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