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화

비가 와도 안심! ‘방수가공’과 ‘발수가공’ 여름 장마철이 되면 비가 자주 오게 되죠.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우산과 우비, 장화 등입니다. 이 세가지 제품의 특징은 바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특수 방수가공이 되어 있다’는 점이에요. 특히 야외에서 주로 사용되는 아웃도어 의류의 경우 방수와 함께 발수가공이 함께 처리됩니다. 오늘은 비가 오는 날 우리에게 꼭 필요한 ‘방수가공’과 ‘발수가공’ 기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물의 침투를 막는 기술 #방수가공 방수가공은 PVC(Poly Vinyl Chloride)와 같은 소재를 사용해 물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표면처리를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방수는 우비, 장화, 텐트 등 섬유뿐 아니라 건물과 아스팔트, 목재, 전자제품, 자동차 등 비와 물로부터 보호가 필요한 곳에는 꼭 필요한 화학기술이죠. ▲출.. 더보기
신발 덕후들이 감탄한 레인슈즈 BEST 3! 빨리 찾아온 여름이 기승을 부리는지 기온이 점점 더 오르고 있습니다. 이렇게 무더위가 찾아오면 우리 모두가 기다리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비인데요. 더운 여름 시원하게 내리는 비는 뜨겁게 달아오른 지면의 온도를 낮춰줄 뿐만 아니라, 더위로 지친 우리의 몸을 시원하게 해줍니다. 그런데 길을 걷다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 잠깐은 시원할 수 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흠뻑 젖은 옷으로 기분까지 축 처지게 되는데요. 그래서 여름이면 언제 쏟아질지 모르는 비를 막아줄 수 있는 방수 용품이 필수입니다. 그중에서도 레인 슈즈는 최근 다양한 디자인으로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비 오는 날에도 완벽한 패션을 완성시켜주는 레인슈즈를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클래식한 멋을 위한 #장화 비 오는.. 더보기
태풍도 무섭지 않아! 태풍 막아주는 필수 아이템 TOP 3! 빨리 찾아온 여름에 더위 걱정으로 6월을 보냈는데요. 7월은 장마 소식으로 우리에게 새로운 걱정을 안겨주세요. 장마가 시작되면서 더위는 한풀 꺾였지만, 그동안 내리지 않은 비를 이번에 다 내리려고 하는지 비교적 많은 양의 강수량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남태평양 부근에서 발생한 올해 첫 태풍인 제1호 태풍 네파탁의 영향까지 받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수도권과 강원 일부에 호우특보가 내려지면서 시간당 30mm 안팎의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면 홍수로 인한 피해도 걱정되지만 가장 먼저 걱정되는 것은 출, 퇴근과 같이 밖으로 꼭 나가야 할 일이 있다는 것입니다. 비가 온다고 해야 할 일을 안 할 수도 없고 나가자니 내리는 폭우에 홀딱 젖을 것 .. 더보기
신발의 역사로 살펴보는 석유화학 인류가 언제부터 신발을 신기 시작했을까요? 처음 인류가 신었던 신발은 풀잎과 나무껍질을 엮은 형태였습니다. 그러다가 사냥을 하면서 얻게 된 동물의 가죽으로 발을 보호하고 털로 추위도 막을 수 있게 되었지요. 가죽 신발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그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어요. 가죽은 예로부터 신발의 주된 소재로 쓰여왔는데요, 아일랜드 고고학 팀이 아르메니아에서 발견한 가죽신의 연대를 측정해보니 무려 기원전 3300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밝혀졌답니다. 삼국시대에는 왕족들이 권위를 상징하기 위해 금속제 신발을 만들어 신기도 했다는데, 그것은 어디까지나 의식 때 사용하거나 상징적인 의미의 신발이었을 뿐 일상생활에 신었던 신발이라고 보기는 힘들겠네요. 조선시대에는 짚신과 나막신 이외에 태사혜, 꽃신, 갓신, 장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