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케미칼 공식블로그


터치스크린이 대중화되기 전, 대부분의 전자제품은 버튼을 이용해 기능을 선택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등장과 함께 버튼의 자리를 터치스크린이 대체하기 시작했는데요.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태블릿 PC, 웨어러블 기기는 물론 각종 가전제품에도 터치스크린이 적용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터치스크린이 없는 제품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입니다.


최근에는 기존의 터치스크린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형태의 터치스크린이 등장하고 있는데요. 가까운 미래에는 어떤 터치스크린이 우리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 줄까요? 지금부터 미래에 만나게 될 터치스크린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에 키보드를 달다! #빅(ViKC)

▲ 출처: http://citymagazine.si


스마트폰이 얇아지고 작아지면서 손가락이 큰 사람들은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바로 작은 키보드로 오타가 자주 난다는 것입니다. 특히 스마트폰으로 웬만한 업무도 할 수 있게 되면서, 키보드의 필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매번 키보드를 들고 다닐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물론 시중에는 레이저빔 프로젝터를 활용한 키보드가 많이 나와있지만, 별도의 장비를 들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그런데 키보드를 따로 들고 다닐 필요는 스마트폰 케이스가 있습니다.


▲ 출처: http://citymagazine.si


빅(ViKC, Virtual Keyboard Cover)은 레이저빔 프로젝터 키보드를 스마트폰 케이스에 장착한 제품입니다. 그래서 별도의 장비를 들고 다닐 필요 없이 스마트폰 케이스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키보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방법 또한 간단합니다. 스마트폰에 케이스를 씌워 책상과 같이 평평하고 빛 반사가 없는 표면에 올려놓고 사용하면 되는데요. 문서, 이메일, 문자 등을 좀 더 쉽고 빠르게 그리고 오타 없이 작성할 수 있습니다.



팔목이 터치스크린이 되다! #시크릿 팔찌(Cicret Bracelet)

▲ 출처: https://cicret.com


스마트폰이 발전할수록 스마트폰 사용자인 우리들은 다양한 상상을 하게 됩니다. 시계처럼 찰 수 있는 스마트폰, 손에 내장할 수 있는 스마트폰 등 때로는 어처구니없는 상상으로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는데요. 이런 말도 안 되는 상상이 현실이 되는 스마트 팔찌가 등장했습니다. 시크릿 팔찌라(Cicret Bracelet)라는 이름을 가진 스마트 팔찌는 사용자의 팔목에 터치스크린을 만들어줍니다.


▲ 출처: https://cicret.com


눈으로 보고도 믿어지지 않는 시크릿 팔찌의 작동원리는 팔찌 중앙에 있는 피코 프로젝터를 통해 팔목에 영상을 투영하고, 센서를 이용해 손가락이 터치한 부분과 손가락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것입니다. 이 두 가지 기능으로 사용자의 팔목을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요. 팔목에 스마트이나 태블릿 PC 화면을 그대로 보여주고, 손가락을 통해 인터넷 검색과 문자 보내기는 물론 전화받기 기능까지 수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방수까지 된다고 하니, 이제 물속에서도 스마트 팔찌를 이용해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디든 터치스크린이 된다! #버드(Bird)

▲ 출처: https://www.digitaltrends.com


영화 아이언맨을 보면 주인공인 토니 스타크가 허공에 떠 있는 다양한 정보를 손가락 하나로 제어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필요 없는 정보는 손가락으로 밀어 제거하고, 중요한 정보는 손가락으로 클릭하거나 확대를 하며 자세히 확인하는데요. 이런 기술이 현실에도 존재한다면, 특별한 디스플레이 장치 없이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원하는 크기의 화면 띄워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기술이 현실에서 재현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 출처: https://www.digitaltrends.com


버드(Bird)라고 불리는 손가락에 끼워 사용하는 웨어러블 기기가 영화 속 한 장면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인데요. 버드를 손가락에 끼우면 어떤 사물이든 터치, 모션 그리고 음성 인식이 가능한 디스플레이로 변합니다. 스마트폰이나 PC의 화면을 원하는 장소에 띄우고, 영화 속 주인공처럼 버드를 낀 손가락의 움직임을 이용해 화면을 제어할 수 있는데요. 단순히 평면의 공간뿐만 아니라, 소파와 같은 가구에도 화면을 띄울 수 있어 공간의 제약 없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터치스크린이 등장하고, 두 손가락을 이용해 화면을 확대하는 것만으로 놀라움을 금치 못하던 것이 얼마 전 일인 것 같은데요. 이제는 영화 속에서만 보던 세상인 하나둘씩 현실이 되어 나타나고 있습니다. 특히 앞에서 살펴본 다양한 기술들은 기존의 터치스크린에 대한 개념을 완전히 뒤바꿔 놓고 있는데요. 이런 기술들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켜줄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케미칼 공식 블로그 케미칼드림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한화케미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